심으뜸, 탄성 자아낸 ‘복근’